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6 22:43

  • 뉴스 > 지방자치뉴스

‘함평자동차극장’ 개관 1년..지역 핵심 문화.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

누적 관람차량 1만5천대 돌파, 타 지자체 벤치마킹 문의 이어져

기사입력 2022-01-23 17: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함평자동차극장이 지역 대표 랜드마크로 우뚝 섰다. 23일 함평군은 지난해 1월 엑스포공원 황소주차장 일원에 문을 연 함평자동차극장이 개관 1년 만에 지역의 핵심 문화‧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개장 8개월 만에 관람차량 1만 대가 다녀간 데 이어, 1주년을 맞는 이달 기준으로 누적 관람차량 대수가 1만 5천대를 돌파했다. 총 관람객 수는 3만7천5백여명으로 입장료 수입만 3억원에 육박한다. 또한 개장 후 식당·카페 등 읍내 요식업종 매출 증가에도 기여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뿐 만 아니라 군은 자동차극장이 비대면 시설이라는 점에 착안해 영화관뿐 아니라 각종 행사를 위한 ‘비대면’ 행사장으로 활용하며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지난해 3월 함평자동차극장에서 전국 최초 비대면 방식의 ‘군민과의 대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하였으며, 농업대학 입학식 등 각종 행사를 개최하며 코로나19 시대 ‘안전한’ 소통의 장으로 적극 활용했다.
 

그 결과 함평자동차극장은 지난해 중앙부처 등 외부기관이 주관하는 각종 대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수상 릴레이를 이어갔다.  
 
지난해 9월 ‘자동차극장을 활용한 세외수입 증대’를 주제로 ‘2021년 전라남도 지방세정 연찬회’ 세외수입 분야 우수상 수상을 시작으로, 10월에는 ‘참좋은 지방자치 정책대회’에서 우수정책으로 선정됐다. 이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1년 대한민국 혁신박람회’에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자동차극장의 우수 운영사례를 접하고 부산, 강원도 인제 등 전국 지자체에서 벤치마킹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벤트와 수준 높은 서비스로 더 많은 이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평 자동차극장은 최신시설의 상영관 2곳(나비관·황금박쥐관)과 매점 등을 갖추고 있으며, 매일(월요일 정기휴관)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개봉작을 관람할 수 있다. 


#함평자동차극장 #이상익 군수 #함평군 랜드마크 #엑스포공원 #지역경제 활성화 #비대면 행사장 #세외수입 증대 #참좋은 지방자치 우수정책 #대한민국 혁신박람회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