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6 22:43

  • 뉴스 > 사회

전남 대표 바이애슬론 선수 3명,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기사입력 2022-01-22 22: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박석장 기자]전라남도체육회 소속 바이애슬론 선수 티모페이 랍신(34), 전라남도대표 압바쿠모바 예카테리나(32)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
사진 : 전남체육회 바이애슬론팀 
22일 전남체육회에 따르면,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지난 21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남자부 1명, 여자부 2명 총 3명의 출전선수를 선발했다. 선발선수는 남자부 티모페이 랍신(34, 전라남도체육회), 여자부 예카테리나 에바쿠모바(32, 석정마크써밋), 김선수(33, 전라북도체육회)이다.
 
러시아 출신인 랍신과 예카테리나는 2018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2017년 초 한국에 특별 귀화해 올림픽 2회 연속 태극마크를 달게 되었다. 2008년부터 2016년까지 러시아 국가대표팀으로 활약한 티모페이 랍신은 월드컵에서 6차례 우승과 귀화 후 지난 2019년 세계선수권에서 2관왕을 한 경력이 있다.

예카테리나 에바쿠모바는 러시아 청소년대표 출신으로 2014년 그라나다 동계유니버시아드 은메달, 15년 하계 세계선수권 혼성계주에서 금, 귀화 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선수로서 5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사진 :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선수단
한편, 전라남도체육회는 지난 2020년 동계종목 불모지나 다름없는 전남의 열악한 저변을 확대하고, 초·중·고·대 창단 동기부여 등 연계육성 기반 구축을 위한 바이애슬론 실업팀을 창단했었다. 랍신과 예카테리나는 전라남도체육회 바이애슬론 실업팀 창단멤버로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뿐 만 제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전남대표선수로 참가해 각종 국제.국내대회에서 전남의 위상을 드높일 예정이다.
 
김재무 전라남도체육회장은 “우리 전남을 대표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티모페이 랍신과 예카테리나 에바쿠모바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선수들이 대한민국 바이애슬론 역사를 새로 써나가는 모습을 전남체육인들과 함께 지켜보며 항상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전라남도체육회 #바이애슬론 선수 #티모페이 랍신 #전라남도대표 #예카테리나 에바쿠모바 #김선수 #베이징 동계올림픽 #대한바이애슬론연맹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석장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