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2 12:21

  • 뉴스 > 교육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정부 차원의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적극 권고 필요”

학생 확진자 감소대책 발표

기사입력 2021-11-24 10: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24일 시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 확진자 감소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11월1일부터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을 시행한 뒤부터 광주에서 학생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10월 한 달 동안 학생 확진자는 44명(유치원·특수학교 포함)에 불과했지만 11월에는 23일 현재까지 162명이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해 장 교육감은 “온 국민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을 시행했지만 광주의 학생 백신 접종 완료율은 현재까지도 20%를 넘지 못했다”며 “학생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철저한 방역 원칙 준수와 함께 정부 차원에서 소아·청소년에 대한 적극적인 백신 접종 권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광주의 11월 학생 확진자 현황을 보면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를 넘긴 고등학생 확진자는 13명에 그치지만 초등학교는 79명, 중학교는 63명에 이른다.

광주시교육청은 최근 집단 학생 확진자가 발생했던 광산구 소재 초등학교 3교와 중학교 3교 등 총 6개교를 대상으로 11월22일부터 26일까지 긴급하게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앞으로도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면 인근 학교에 대해 신속한 원격수업 전환을 검토할 방침이다.

장 교육감은 특히 “등교 전에 가정에서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발열, 기침, 호흡곤란, 오한 등의 미미한 증상만 있어도 반드시 PCR 검사를 받은 후 등교해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학원이나 독서실에서도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다중이용 시설 출입을 자제할 수 있도록 학부모님들의 세심한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전면등교의 큰 흐름을 유지하면서 학교 교육력 회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배움에 있어 한 아이도 소외받지 않도록 ‘맞춤형 기초학력 책임지도’를 실시하고, 광주 학생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기초학력 진단, 향상도 검사, 보정 자료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또 초등 저학년의 한글과 수리력 책임교육을 집중 지원하기 위한 교육 자료도 개발·보급했으며 동·서부교육지원청의 학습종합클리닉센터를 활용해 교육청 내의 학습, 복지, 정서지원은 물론 유관기관과의 연계망을 구축, 맞춤형 학습 지원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장 교육감은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켜내기 위해 애썼던 지난 2년 동안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관심과 지혜를 모아 주시기 바란다”며 “우리 아이들이 집과 학교에서 마스크를 벗고 마음껏 희망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날을 위해 조금 더 철저한 일상 방역으로 학생들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장휘국 교육감  #광주시교육청 #학생 확진자 감소대책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권고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