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2 12:21

  • 뉴스 > 사회

’제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 닷새간의 대장정 시작

8개의 시·도가 하나로..전국 최초의 광역자치단체 협력 마라톤대회

기사입력 2021-11-24 09: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박석장 기자]전국 최초의 광역자치단체 협력 마라톤대회인 ‘제2회 강호축 상생 마라톤대회(이하 강호축 마라톤대회)'가 전남 무안군에서 총성을 울렸다.
제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 출발(시총)
이번 대회는 지난 23일 오전 9시 무안군 전라남도청 앞 사거리에서 출발, 강원도 강릉에 도착하는 코스로 250.1㎞, 50개 구간을 달리는 닷새간의 대장정이다.

전남을 시작으로 광주, 전북, 충남, 대전, 세종, 충북을 거쳐 강원도에 입성하게 되며 각 시·도청을 경유한다. 각 지역의 명예를 건 선수들은 대회 1일 차 10구간 전남 무안 → 전북 전주(56.6㎞), 2일 차 10구간 전북 전주 → 충남 홍성(55.9㎞), 3일 차 10구간 충남 홍성 → 충북 청주(40.9㎞), 4일 차 10구간 충북 청주 →강원 춘천(50㎞), 5일 차 10구간 강원 춘천 → 강원 강릉(46.7㎞)에 입성하는 레이스다.
왼쪽부터 안병옥(전남체육회 사무처장), 정효진(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우종찬(충북육상연맹회장), 양민석(강원체육회 사무처장), 신동학(세종체육회 사무처장), 김용주(전남육상연맹회장), 윤현우(충북체육회장), 김재무(전남체육회장), 최선근(강원육상연맹회장), 김영신(전남도청 관광문화체육국장), 김기평(전남도청 스포츠산업과장)
경기방식은 8개 시·도(고교·대학·일반부 남여)팀 대항전으로 각 시·도별 1~2개 팀(1개 팀당 선수 15명·임원 5명 내외)이 참가한다. 전라남도는 심종섭(한국전력, 도쿄올림픽 국가대표)을 중심으로 은동영(진도군청), 김효수(나주시청), 박대성·이홍기(여수시청), 이장섭·장호준(목포시청), 최재경·송종인(광양시청), 강성권, 김종현(해남군청), 김진우(동원과학대), 김현진(여·해남군청), 이유정(여·나주시청), 김한솔(여·광양시청) 등 15명이 대표로 출전했다.

김재무 전라남도체육회장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대한민국 마라톤을 이끌어갈 유망주들의 발굴과 8개 시·도의 우호증진과 상생발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안병옥(사무처장), 김재무(체육회장), 심종섭(한국전력), 김기평(도스포츠산업과장), 김용주(전남육상연맹회장)




#전남체육회 #강호축 마라톤대회 #김재무 회장 #무안군 #강원도 #광주 #전북 #충남 #대전 #세종 #충북 #심종섭 #은동영 #김효수 #박대성 #이홍기 #이장섭 #장호준 #최재경 #송종인 #강성권 #김종현 #김진우 #김현진 #이유정 #김한솔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석장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