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2 12:21

  • 뉴스 > 지방자치뉴스

명현관 군수 "응변창신(應變創新) 정신과 사석성호(射石成虎) 마음으로 해남발전 완성 전력"

군의회 시정연설 내년 군정운영방향 제시

기사입력 2021-11-23 21: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이 내년 군정의 최우선 목표를 코로나로부터 일상회복을 통한 지역경제 활력에 두고, 농어업과 관광, 유통, 환경, 군민 서비스 등 모든 분야의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명현관 군수는 23일 해남군의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민선7기 군정 성과를 설명하고, 2022년도 군정 운영의 방향을 제시했다.
 

명 군수는 “민선7기 해남군은 공평, 공정, 공개 3원칙을 원동력 삼아 신뢰와 약속의 청정행정에 집중하여 왔다”며 매니페스토 공약이행평가 3년연속 최우수(SA)등급 획득, 청렴도 전남도 1위 등 각종 평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대표 먹거리 축제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해남미남축제와 전국 군단위 최다 판매액을 기록한 해남사랑상품권 활성화,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 등 5,179억원 규모 공모사업 확보, 솔라시도 기업도시내 유럽마을 테마파크 투자협약 등 기업·기관 투자유치 성과가 이어지며 경제활성화 노력이 돋보인 한해가 됐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신청사 시대의 개막과 함께 코로나 이후 완전한 일상의 회복을 위한 출발점으로 내년 지역경제 활력에 군정의 초점을 맞추고 군민들이 행복을 체감할 수 있도록 실감나는 군정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시정연설을 통해 명 군수는 내년 군정운영의 방향을 ▷신뢰와 약속의 청정행정, ESG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 ▷미래생명산업을 선도하는 부자 농어촌 조성 ▷삶에 가치를 더하는 문화·치유·관광도시 육성 ▷선순환 체계 구축으로 상생경제 활력 제고 ▷군민 한사람 한사람의 삶을 살피는 소외없는 복지실현 등으로 제시했다.

분야별 주요 내용으로는 환경(Environment) 사회적 책임(Social) 윤리경영(Governance)을 아우르는 ESG 행정확산과 기후변화대응센터 집적화를 통한 2050 탄소중립 해남 실현, 해남고구마 연구센터 및 김치전문 생산단지 조성을 통한 농식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 솔라시도 기업도시와 오시아노 관광단지 활성화, 화원 해상풍력발전 배후단지와 조선산업 클러스터 조성, 미래세대를 키우는 장학사업기금 500억원 조성과 교육재단 설립 등에 중점을 두었다.

군은 원활한 군정 추진을 위해 2022년 예산안으로 올해 본예산보다 6.7% 증액된 8,399억원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명현관 군수는 “급속한 대내외적 환경변화는 오히려 경제와 방역의 동반성장과 온라인 역량강화를 통한 분야별 군정영역의 확장, 윤리경영에 대한 가치를 재인식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변화에 한 발 앞서 대응하고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응변창신(應變創新)의 정신과 사석성호(射石成虎)의 마음으로 성심을 다해 해남발전을 완성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명현관 군수 #해남군 #응변창신(應變創新) #사석성호(射石成虎) #해남미남축제 #해남사랑상품권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유럽마을 테마파크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