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2 11:38

  • 뉴스 > 정치

이용섭 시장, "전두환 죽음이 결코 면죄부 될 수는 없어”

-살아있는 5‧18 책임자들, 그의 죽음을 교훈으로 받아들여 5‧18 진실규명 앞장서야

기사입력 2021-11-23 14:0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 시장, 국가장 등 어떠한 국가적 예우도 반대 입장 분명히 밝혀
-살아있는 5‧18 책임자들, 그의 죽음을 교훈으로 받아들여 5‧18 진실규명 앞장서야


[중앙통신뉴스]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3일 오전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사망과 관련 “오월 영령들과 민주시민들에게 끝내 사과 한마디 없이 5‧18 진실에 대해 굳게 입을 닫은 채 반성과 사과 없는 죽음에 광주시민은 울분과 분노가 앞선다”고 밝혔다.
 
23일 오전 이용섭 시장은 성명을 내고 "40여 년을 피 맺힌 한으로 살아온 오월 가족들, 진정한 사죄와 진상규명을 통해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외쳤던 민주시민들을 외면한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고인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죽음이 결코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국가 지도자들의 역사적 책임은 생사를 초월하여 영원하기 때문이다. 전두환이 역사와 국민에게 지은 무거운 죄는 죽어서도 벗어날 수 없고 역사에 그 죄상을 영원히 기록하여 후손만대에 교훈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특히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국가와 국민에 반역한 전두환에게는 어떠한 애도도 적절치 않다”며 “150만 광주시민은 전두환의 국가장 등 어떠한 국가적 예우도 반대 입장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끝으로 “살아있는 5‧18 책임자들은 그의 죽음을 교훈으로 받아들여 이제라도 5‧18 진실규명에 앞장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섭시장#전두환#5.18#국가지도자#전직대통령#오월의역사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윤산 기자 (ikbc88@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