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4 12:00

  • 뉴스 > 문화

영암군 기록관, 지역 역사 보존 기틀 마련에 만전

기사입력 2021-04-08 10: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김상언 기자]영암군은 지난 해 개관한 ‘영암군 기록관’을 통해 지역 역사 보존의 기틀을 마련해가고 있다.

영암군 기록관은 민선7기 군수 공약사업으로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사업비 30여억원을 투입하여 3개년간 추진한 사업으로 군본청 인근(영암읍 역촌길 5)에 부지면적 635㎡(연면적 918.5㎡), 지상 3층 규모의 건물로 신축하여 2020년 12월 24일에 개관하였다.

영암군 기록관에는 약 20여만 권의 일반문서와 행정박물, 도면, 시청각기록물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이동식 서가(모빌랙) 97동이 설치되었으며, 서고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기록물 등록부터 활용까지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였다.

앞으로 공공기록물의 효율적 보존 관리를 위하여 중요기록물에 대해서는 DB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공공기록물뿐만 아니라 영암군의 역사를 생생히 기억할 수 있는 민간기록물도 수집, 보존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기록관 1층 행정자료실 및 북카페에 모든 군민들이 자유롭게 방문해 책도 읽고 대화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고, 1층에서부터 3층 계단에는 “영암 100년의 기록”이라는 주제로 영암의 과거와 현재를 재조명하였다.
 
영암군 관계자는 “앞으로 군민의 참여를 이끌어내 역사적 의미가 담긴 기록물을 수집하고 역사적 자산으로 남겨, 군민들이 언제나 영암의 소중한 기록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상언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