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4 12:00

  • 뉴스 > 사회

전국 최초 민관연대 ‘광주의료사협’ 출범

광주의료사협 창립총회…영구임대 늘행복 프로젝트 탄력 기대

기사입력 2021-04-07 21: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 전국 최초로 민과 관이 연대해 만든 광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준비위원회(이사장 김명군 ‘광주의료사협’)는 지난 6일 저녁 광주여대 체육관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가장 인간적인 의료 실천’을 향한 대장정을 시작했다.

지난 2015년 11월부터 시작한 광주의료사협의 설립 작업에 속도가 붙기 시작한 2019년 6월. 광주 광산구가 지역의 2개 영구임대아파트에서 ‘늘행복 프로젝트’를 시행하고자 지역 전수조사를 시작할 때이다.

‘늘행복 프로젝트’는 영구임대아파트 주민들이 아프지 않고 존엄한 삶을 영위하며, 일자리와 복지 수요를 마을공동체에서 해결하는 체계로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늘행복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광주의료사협은 ‘늘행복 주치의’를 담당하며 ▲현장 진료상담 ▲건강 돌봄교실 운영 ▲자살 고위험군 생명지킴이 활동 ▲왕진·방문간호 ▲건강주치의제를 제공한다.

광산구는 광주의료사협이 입주민들에게 건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LH와 협의해 영구임대아파트의 비어있는 상가를 마을건강센터로 활용했다. 또 지속가능한 의료서비스를 조합원에게 제공하도록 빛고을국민체육센터 공간을 ‘늘행복 건강의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늘행복 프로젝트’에 함께하는 사회공헌 연계 기업 CSR IMPACT(대표 서명지)는 초음파 검사장비 등 의료기기를 광주의료사협에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창립총회를 성사시킨 광주의료사협은 의료기관 개원위원회와 방문간호 개설위원회 등을 구성해 오는 7월부터 기획한 사업들을 실행한다. 장애인과 노인을 비롯한 건강 약자들에 초점을 맞춰 장애인주치의제, 지역사회 통합 돌봄 등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김명군 광주의료사협 이사장은 “협동의 가치로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며, 서로를 돌보는 공동체를 회복의 힘으로 삼겠다”며 “시민사회와 협력해 공익적 의료활동을 펼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전국 최초의 민관연대 의료사협 모델이 광주에서 탄생했다”며 “광주의료사협의 순항이 늘행복 프로젝트의 성공으로 이어짐을 명심해 잘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