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4 12:00

  • 뉴스 > 지방자치뉴스

담양군,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 30일까지 접수

코로나 피해 취약 소규모 농가 지원

기사입력 2021-04-06 11:5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전정호 기자]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의 경영지원을 위해 5일부터 농가당 30만원 바우처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바우처 지급 대상자는 2020년 공익형 직불제의 소규모 농가 직접지불금을 수령한 농가로, 올해 4월 1일 기준 농업경영체등록정보에 등록되어 있어야 한다. 신청 기한은 오는 30일까지이며 경작 중인 농지소재지(복수필지인 경우 가장 큰 필지의 소재지)의 지역 농·축협과 농협은행을 직접 방문하거나 또는 농협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농가당 30만 원의 바우처를 지원받으며, 대상자가 기존에 소유하고 있는 농협카드의 포인트 충전 방식으로 지급되고, 만일 신규 카드발급이 불가능한 농가는 선불카드로 수령이 가능하다.

이용은 포인트로 받은 경우 지급받은 날로부터 90일 이내, 선불카드로 수령한 경우 8월31일까지 사용가능하며, 사용기한 경과 후 남은 잔액은 소멸된다. 또한, 올해 추가경정예산에서 다른 부처가 지급하는 유사지원금 등 타 지원사업과는 중복 수급이 불가능 하다.

군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들어 하고 있는 소규모 영세농업인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바우처 지급 대상 농가가 기한 내 모두 신청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전정호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