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4 12:00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일화와 계약 재배 ’강진 유기농 겉보리‘, 농가 소득 견인차 역할 톡톡

기사입력 2021-04-06 10: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승옥 강진군수가 지난 1일 ㈜일화 김상균 대표이사와 유기농 겉보리 매입과 쌀귀리 식품개발에 대하여 논의 중이다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전국 최대 규모로 재배 중인 강진군 유기농 겉보리가 농가 소득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6일 강진군에 따르면, 신전면 일대 유기농 겉보리 생산농가와 ㈜일화가 지난 2008년부터 계약재배를 추진해 2021년 현재 50ha 규모로, 유기농 겉보리를 생산 중이다. 

계약 재배된 유기농 겉보리는 국내 최초 100% 국내산 유기농 보리추출액 탄산음료인 ‘맥콜’의 원료로 쓰이며, 농가에게는 동절기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고 기업에게는 질좋은 원료를 확보하는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유기농 겉보리는 1kg당 1,425원(40kg/57,000원, 1등급 기준)으로, 신전면 10여 농가에서 재배 중이며, 신전 영동농장 저온 창고에 보관 후 선별과 볶음 과정을 거쳐 ㈜일화에 맥콜 원료로 공급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지난 1일, 군수실에서 가진 ㈜일화 김상균 대표이사와의 면담 자리에서 “유기농 겉보리 뿐 아니라, 전국 재배 면적의 60%, 610ha에서 생산되는 강진의 쌀귀리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일화의 ‘맥콜(McCOL)’은 토종 콜라라는 별명을 갖고 있으며, 국내산 유기농 보리추출액으로 주원료로 카페인, 카라멜색소, 방부제, 인공 색소 등을 첨가하지 않은 웰빙음료로 알려져 있다.
강진군 신전면 유기농 겉보리 재배 지역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