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4 12:00

  • 뉴스 > 지방자치뉴스

‘보성600’ 사업 1년..두릅 첫 수확으로 마을 공동 소득 창출

기사입력 2021-04-05 21:1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 보성군 득량면 석장마을 주민들이 지난 2일 ‘우리동네 우리가 가꾸는 보성600’ 사업으로 심은 두릅나무에서 두릅 6kg을 채취해 마을 공동 소득을 창출했다. 주민들이 함께 수확한 두릅은 1kg당 2만 5천 원에 공판장으로 출하돼 총 15만 원의 마을 공동 소득이 발생했다.

석장마을 주민들은 지난해 4월 마을 유휴지에 두릅나무 1천 그루를 심었고, 1년 동안 함께 나무를 가꿔왔다. 올해도 석장마을 주민들은 600사업에 참여해 마을 도로변과 하천변으로 두릅나무 1천주가량을 추가로 식재할 계획이다.

석장마을 임동엽 이장은 “아직은 수확량이 적어 소득도 작지만 우리 마을 주민들이 함께 가꾼 두릅나무에서 소득이 창출되는 기쁨을 모두가 함께 보고 경험했다는 것만으로도 참 뿌듯하다.”라면서 “올해도 600사업에 참여해 두릅나무를 추가로 심으면 내년에는 더 많은 공동 소득이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600 사업이 시작된 지 1년이 된 시점, 보성600 사업을 시작한 이유였던 마을공동체 부활과 마을 소득 창출이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면서 “올해 600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내년에는 더 많은 마을들이 마을 공동 소득 창출의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동네 우리가 가꾸는 보성600’ 사업은 보성군이 2020년 역점시책으로 추진하였으며, 보성군 전체 600개 자연 마을 주민들이 참여해 직접 마을을 가꾸는 주민참여형 마을 가꾸기 사업이다. 올해는 오는 4월 8일부터 보성600 사업이 시작될 계획이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