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4 12:00

  • 뉴스 > 정치

김학실 시의원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 위한 연구.정책개발 서둘러야”

기사입력 2021-04-01 13: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 김학실 광주광역시의원은 1일(목) 광주시 시정질문을 통해 광주·전남 상생을 넘어 호남권 생활경제권을 형성하기 위해서는 광역교통망 구축이 필수라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현재 수도권, 부산·울산권, 대구권, 대전권 등의 대도시권에서는 생활권 확대에 맞추어 교통개선을 위한 광역철도망을 운영·계획 중에 있으나 광주대도시권만 미구축 상태이다”고 지적하며, “광주시가 타 지자체와의 심도 있는 협의는 물론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연구와 정책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이 통과되어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설치·운영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면서 “광주·전남·전북이 광역교통망 구축을 계기로 호남권 상생을 위한 생활경제권을 형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해 선결되어야 할 것은 광주시 내부교통망 정비이다”고 말하며, “고속버스터미널과 챔피언스필드를 경유하는 추가노선을 설치하여 도시철도 1·2호선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교통의 주요거점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도시철도 2호선 건설에 따른 교통망의 정비와 호남권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해서는 광주교통공사 설립이 필수이다”고 말하며 “광주광역시의 교통공사 설립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1~’30)’이 금년 상반기 중 확정될 예정인 가운데 현재 광주광역시는 광주~대구달빛내륙철도, 광주~나주 광역철도, 광주~화순 광역철도, 광주역~송정역 복선전철 등 총 4개 노선을 국토건설부에 건의한 상태이다.
사진=김학실 광주광역시의원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