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4 21:47

  • 뉴스 > 정치

김영록 지사, “인구문제 해결, 국가차원의 종합 지원 필요”

22일 지방소멸 대응 인구정책 특별 좌담서 강조

기사입력 2021-02-22 18: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사진=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중앙통신뉴스=김기엽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2일 국내 최초 QR전문지인 ‘월간 지방정부(대표 이영애)’의 특별좌담회에서 “인구문제를 국가 차원의 의제로 확대하고 종합적인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대한민국 인구가 사상 첫 감소되는 등 인구감소의 심각성을 인식, 지방정부와 중앙정부의 인구정책 방향 및 역할 등을 논의코자 마련된 이날 특별좌담회는 ‘지방의 인구문제 해결 방안’을 주제로 이영애 ‘월간 지방정부’ 대표가 진행했으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비롯 김한종 전남도의회 의장, 조영태 서울대 교수가 함께해 지방 인구감소에 따른 소멸 대응방안을 짚어봤다.

조영태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장은 “30만명대로 떨어진 초저출산 심각 현상의 근본 원인은 청년인구와 자원의 수도권 집중 때문이다”며 “베이비부머가 여전히 활동중인 앞으로 10년이 우리에게 마지막 남은 기회로, 인구 정책만큼은 정당을 떠나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며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한종 전라남도의회 의장은 “인구감소의 심각성을 인식해 국회를 대상으로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건의 활동을 지속적으로 펴고 있다”며 “조례 심의나 예산결산에서 정책 추진에 따른 인구효과 등을 고려해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인구감소의 심각성과 인구문제에 대응코자 인구정책 컨트롤타워인 ‘인구청년정책관실’을 운영하고 있다”며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선 지자체간의 경쟁이 아닌 국가차원의 종합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언론에서도 관심 갖고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2018년 수립한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매년 ‘인구정책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청년 인구를 유입할 수 있는 사업 발굴을 위한 조례 제정과 함께 유관기관 협력 사업 등을 통해 인구 유출 최소화 및 청년 인구가 돌아올 수 있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기엽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