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32

  • 뉴스 > 지방자치뉴스

함평군, AI 방역지침 위반농가 과태료 부과 등 ‘엄정 대처’

기사입력 2021-02-22 16: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전남 함평군(군수 이상익)이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에 대해 방역지침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키로 결정했다.

군은 지난 달 25일 고병원성 AI가 발생함에 따라 발생농가 포함 반경 3km 내 가금농장 7호, 32만 여 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하고 반경 10km 내 가금류 농가에 이동제한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감염경로 확인 등을 위해 실시한 역학조사 결과, 농가의 방역지침 위반이 다수 확인됐다.

한편 가축방역당국은 15일부터 2주간 조정된 방역조치를 추진한다. 이번 조치는 고병원성 AI 확산세 감소 등 종합적인 상황 진단을 거쳐 마련된 것으로, 고병원성 AI 발생 농장으로부터 반경 3km 내 전 축종 가금에 대한 살처분이 반경 1km 내 발생축종과 동일 축종에 대한 살처분으로 축소된다.

다만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면 지자체의 재정 뿐 아니라 인근 농가의 피해 또한 큰 만큼, 농가들의 철저한 방역의식이 요구된다.

군은 고병원성 AI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앞으로도 방역위반여부를 꼼꼼히 따져 농가의 잘못에 의한 피해가 확인되는 경우 과태료 부과, 살처분 보상금 삭감 등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