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4 20:57

  • 뉴스 > 정치

이용빈 의원, “화이자-모더나 백신 분산 접종으로 접근성.신속성 높여야”

도서지역 등 소형 콜드체인 구축도 시급

기사입력 2021-02-21 18: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용빈 국회의원(광주 광산갑, 과방위)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이용빈 국회의원(광주 광산갑, 과방위)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 장소를 대폭 확대해 분산 접종이 가능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현재 냉동보관을 해야 하는 화이자-모더나 백신 3,300만명분을 확보한 상태다. 정부가 확보한 전체 물량인 7,900만 명분의 41%에 해당하며 이들 2가지 백신의 접종을 위해 전국 250곳에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해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다. 아스트로제네카, J&J얀센 백신 등 상온 보관 백신은 전국 10,000여곳 이상의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하는 것과 달리 보관, 유통의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청은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냉동보관 백신은 훈련된 인력들만 취급이 가능하기 때문에 냉장보관 백신과 달리 일반 위탁의료기관에 보급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화이자, 모더나 백신 등의 예방접종센터를 시.군.구별로 1개소씩만 설치해 체육관 같은 장소에 주민들을 모아놓고 접종을 시행할 경우, 인원 혼잡에 따른 감염 우려 및 접종 지연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배제할 수 없다.

더욱 심각한 문제점은 화이자-모더나 접종을 위한 의료진 확보가 어렵다는 점이다. 각 지자체에서 의료기관에 접종지원을 위한 의사파견을 요청하고 있으나, 의료기관은 인력부족과 경영수익 감소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이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J&J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10,000여 곳 이상의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도 접종이 가능하도록 조치해서 접근성과 신속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백신을 장기간 초저온 냉동보관이 가능한 냉동고를 구축하는 것도 시급하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영하 15도~영하 20도에서 2주동안만 유지가 가능하고, 영하 70도 냉동고에 보관할 경우 6개월 동안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용빈 의원은 “연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는 접종 속도가 중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시행계획이 세워져야 한다”며 “현장 의료인력 확보의 어려움이 있다면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방안을 조속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서지역이나 소규모 접종이 필요한 곳에도 기동성을 갖춰 어느 상황에서나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콜드체인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