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32

  • 뉴스 > 정치

조오섭 의원,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 본격 시동

광주시-전남도-나주시-화순군 상생간담회 열어..‘단일안’ 절실

기사입력 2021-02-18 19: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교통위원회)이 18일 국회에서 광주시-전남도-나주시-화순군 상생간담회를 열고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날 간담회는 오는 6월 예정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과 올해 안에 정해질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 및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등 광역철도 관련 주요 법정계획에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소통과 협력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국회의원(나주·화순)을 비롯해 광주시 박남언 교통건설국장, 전라남도 박철원 도로교통과장, 나주시 정권수 안전도시건설국장, 화순군 김승환 건설과장 등 철도교통정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에 포함되는 광역철도 계획으로 ▲광주~나주 ▲광주~화순 노선 신설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광주~나주 광역철도의 경우 광주시는 '상무역~서광주~혁신도시~나주역' 노선 신설을 요청했고 전남도는 최근 '서광주~남평~혁신도시~나주역~평동역' 노선을 제시하며 양기관이 서로 엇갈리고 있는 실정이다.

조 의원은 현실적으로 이 노선은 도시철도 2호선 3단계 노선(백운광장~효천지구)에서 이어지는 연장 노선이 광역철도 구축에 효과적이라는 입장이다.

또 달빛내륙철도의 광주~담양~순창~남원~장수 구간을 광역철도망으로 연결해 광주·전남 뿐만 아니라 전북까지 아우르는 호남권 상생발전의 혈관을 잇자고 제안했다.

이어 광역철도망 건설비 중 지방비 30%의 분담 문제와 광역철도망 구축 이후 운영비 부담에 대한 대책도 논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조오섭 의원은 "지방의 광역철도망은 경제성의 한계가 분명한 만큼 선공급, 후수요 원칙하에 대안과 근거를 만들어야 한다"며 "광역철도망과 관련해 단일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부·울·경과 같이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해서는 광주·전남·북의 소통과 협력체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신정훈 의원은 “광역철도망 구축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올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에서 광주~나주, 광주~화순 2개 구간 모두 반영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