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5 21:20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영암군, 다중이용시설 핵심 방역수칙 점검 강화

기사입력 2021-01-19 17:5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김상언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지침에 따라, 이달 말까지 2주간 방역 강화 조치를 이어간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5인 이상의 사적인 모임이 금지되며,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도 5인 이상의 동반 입장 및 예약이 금지된다. 유흥 5종, 홀덤펍 및 파티룸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와 노래방 등에 대한 21시 이후 운영 중단 조치도 지속된다.

식당·카페는 오후 9시까지 매장내 정상영업이 가능하며, 21시 이후 다음날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이·미용업, 목욕업은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인원 제한되며, 숙박업은 객실 수의 2/3 이내로 예약 제한된다.

영암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현장에서 핵심 방역수칙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중점적으로 지도·단속할 방침”  이라면서 “코로나19 상황 종식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상언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