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6 19:42

  • 뉴스 > 지방자치뉴스

해풍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난 ‘완도산 만감류’ 본격 출하

한라봉, 레드향, 천혜향 등 올해 25톤 생산

기사입력 2021-01-19 16: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완도산 한라봉
[중앙통신뉴스]청정지역인 전남 완도에서 재배되는 한라봉, 레드향, 천혜향이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가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우리나라 최남단에 위치한 완도는 다른 지역보다 겨울철 기온이 따뜻해 시설하우스 난방비 절감 효과가 높아 아열대 과수 재배에 적합한 지역이다. 특히 완도에서 생산된 만감류는 오염되지 않은 토양에서 해풍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완도군 농업기술센터는 만감류 재배 농가를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당도와 산도를 관리해 왔으며, 당도는 13브릭스 이상, 산도는 1.1% 이하의 고품질 과실을 재배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만감류 재배 면적 확대를 위해 유휴 시설하우스에 작목 전환을 유도하고, 상품성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재배 기술 교육과 현장 지도를 강화하여 경쟁력 있는 소득 작목으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에서는 총 3.8ha에서 만감류를 재배하고 있으며, 올해는 약 25톤을 수확할 것으로 예상된다.
완도산 유기농 한라봉 수확하는 모습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