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5 21:20

  • 뉴스 > 사회

서경덕 교수, 뉴욕타임스(NYT) 전 세계판에 '김치 광고' 게재

기사입력 2021-01-19 16: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뉴욕타임스 미주판 A섹션 5면에 게재된 김치 광고 파일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전 세계에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뉴욕타임스(NYT) 전 세계판에 '김치 광고'를 게재했다고 19일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미주판 A섹션 5면과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유럽 및 아시아판)의 5면에 동시에 게재된 이번 광고에는 '한국의 김치, 세계인을 위한 것'이라는 제목 아래 '김장문화는 2013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역사적으로 수천년 동안 한국의 대표 음식 문화로 이어져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마지막 문구에서는 '현재는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발효식품으로 자리매김 했고, 한국의 김치는 전 세계인의 것이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광고를 기획한 서 교수는 "많은 광고 전문가 및 김치 전문가와 상의를 해 왔고, 최근 중국의 어이없는 '김치공정'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 보단 김치에 관한 정확한 '팩트'를 간결하게 전 세계인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1월18일 뉴욕타임스 1면(좌)와 5면에 게재된 김치 광고
또한 "뉴욕타임스 광고는 글로벌 리더들에게 홍보하기 위한 것이고, 광고 파일을 가지고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 등 각 종 SNS를 통해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함께 홍보하는 중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현재 김치에 관한 문화와 역사를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 다국어 시리즈 영상을 준비중이며, 유튜브 등 세계적인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꾸준히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 교수는 "이번 광고 집행은 한 단체의 후원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많은 김치 전문가 및 광고 전문가, 디자이너들의 협업에 감사함을 전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