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6 19:42

  • 뉴스 > 지방자치뉴스

북구, 돌봄 이웃 겨울나기 밑반찬 지원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1-01-18 17: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다음달 19일까지 독거노인인, 장애인 1인 위기가구 등 돌봄이 필요한 주민 500세대를 대상으로 ‘행복 더하기! 영양 듬뿍 밑반찬 나눔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동절기 취약계층의 결식을 예방하고자 마련됐으며 지역 주민이 기탁한 후원금 4000만 원으로 추진된다.

북구는 동행정복지센터와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추천 받은 각 가정에 4회에 걸쳐 밑반찬을 지원한다. 특히 밑반찬 전달 시 건강상태 확인 등을 통한 고독사 예방 활동을 실시하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복지 수요도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북구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 1967명에게 밑반찬을 지원한 바 있으며 취약계층 7925세대에게 김장김치를 전달하는 등 이웃에 대한 돌봄 활동을 지속해왔다.

문인 북구청장은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