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6 19:42

  • 뉴스 > 사회

[미담]한푼 두푼 용돈 모아 마련한 한 소녀의 마스크 선물

기사입력 2021-01-14 20: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한 지적장애 청소년이 한푼 두푼 모은 용돈으로 마련한 마스크를 기부해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했다.

지난 12일 오후3시 양손에 선물을 들고 광산구청을 찾은 소녀는 “코로나 상황이 더 나빠져서 집에 있는 마스크와 모아둔 용돈으로 구입한 마스크를 구입해 기부하려고 왔다”고 전했다.

복지자원 연계 담당 공무원은 청원경찰의 안내로 찾아온 소녀와 대화를 통해 지적장애인인 소녀가 특수학교에 다니고, 부모님 모두 장애인에 가정 형편도 넉넉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장애로 발음은 정확하지 않았지만 소녀는 천천히 “혼자서 생활하시는 어르신들과 힘들게 생활하는 아이들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해 주위를 숙연하게 했다.

소녀가 건넨 선물은 총 6개. 분홍색 포장지에 쌓인 4개 선물에는 ‘어린이용’ ‘KF94’라는 꾹꾹 눌러쓴 글씨가 적혀있었다. 나머지 두 선물 포장에서도 소녀의 정성은 고스란히 묻어났다. 선물들 속에는 총 50개의 방역마스크가 들어있었다.   

소녀는 또 “우리 가족이 힘들게 생활하는 것 같지만 주변을 살펴보면 더 힘들어하는 이웃들이 많아서 나누며 살아야 한다고 평소 아빠가 자주 말씀하셨다”고 전하기도 했다.

광산구는 소녀의 바람대로 송정1동 행정복지센터를 거쳐 홀몸 어르신과 취약계층 아동에게 마스크를 전달할 예정이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