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5 18:39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영암]전 군민 재난생활비 18일부터 지급

기사입력 2021-01-13 10: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김상언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오는 1월 18일부터 모든 군민에게 재난생활비를 1인당 10만원을 지급한다. 영암군의 2차 지역형 (전액 자치단체 부담) 재난생활비 지급은 전남 최초이자 전국에서도 손꼽을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가계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군비 55억원을 투입한 이번 재난생활비 지원사업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되는 1월 18일부터 2월 19일까지 (집중 기간 : 1. 18. ~ 2. 5) 실시, 전체 군민을 대상으로 재난생활비를 지급한다.

지급 대상은 2021년 1월 8일 이전부터 영암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군민과 외국인(영주권자, 결혼이민자)이며, 신청 시까지 출생한 신생아들도 재난생활비를 지급 받게 된다. 재난생활비는 영암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며, 해당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하면 현장에서 수령할 수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지역 농협의 상품권 담당자가 읍면사무소에 직접 출장을나오는 등 재난생활비 신청과 상품권 교부를 원스톱으로 처리하여,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한편 코로나 19 방역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재난생활비 신청은 세대별 세대주가 직접하는 것이 원칙이며 구비 서류로는 △본인 (세대주) 신청의 경우 세대주 신분증, △대리(세대주 이외)신청의 경우 위임장, 신분증(세대주, 대리인), △외국인(영주권자, 결혼이민자) 신청의 경우 영주증, 외국인등록증 등이 필요하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군민에게 설 명절 이전까지 재난생활비를 신속 지급하여 가계 안정과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은 전 군민 재난생활비 지원사업 이외에 소상공인 긴급대책비 지원, 택시 운송업 긴급지원, 아동양육 긴급생계비 지원 등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나가고 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상언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