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5 18:39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순천]집단감염 위험 높은 취약시설 종사자 전수검사 실시

대중교통·콜센터 종사자 등 선제적 검사

기사입력 2021-01-11 20: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김달중 기자]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최근 무증상 확진자가 65%가 넘는 등 지역에 숨은 감염원이 잔존해 있다고 판단하고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취약시설 종사자 등에 대해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요양병원 등 종사자 및 입소자 5,240여 명에 대해서는 방역대책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주1회 전수검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특히 순천시는 선제적 전수검사 대상을 택시 및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종사자 1,650여 명, 급성기 병원 종사자 3,840여 명, 외국인 유학생 360여 명, 콜센터 560여 명, 자활센터 간병인 및 사회복지시설 등 종사자 180여 명, 교도소 등 특수시설 종사자 등 340여 명 등 236개 기관 12,250여 명으로 확대해 실시한다.

순천시 보건소 관계자는 “확산세는 다소 안정화되고 있으나 아직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대규모 감염우려는 여전하다.”면서 “코로나 조기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방역조치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달중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