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4 21:29

  • 뉴스 > 지방자치뉴스

곡성군, 환경부.7개 지자체 등과 ‘도시생태복원 25+’ 협약

- 22년까지 80억 규모 동악산 생태축(서식지) 복원사업 추진 협력 다짐

기사입력 2020-11-19 20:1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왼쪽 두번째 곡성군 오송귀 부군수, 4번째 환경부 조명래 장관

[중앙통신뉴스]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19일 오후 한강홍수통제소 대회의실에서 환경부, 7개 지자체,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 한국생태복원협회와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환경부 그린뉴딜사업의 일환인 동악산 생태축(서식지) 복원사업 등 도시생태복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체결하게 됐다. 협약을 통해 환경부는 예산과 제도적 지원을 하게 되며, 각각의 지자체는 실질적인 사업을 추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학회와 협회는 자문을 수행한다.

곡성군은 도시생태복원사업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80억 원(국비 56억 원, 군비 24억 원)을 들여 동악산 생태축(서식지) 복원에 나서게 된다. 곡성읍 묘천리 일원에 생태통로, 생태숲, 생물 서식지 등을 복원 및 조성하는 것이 주된 내용으로 이를 통해 녹지축과 수생태축의 연결성을 강화해 생물다양성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곡성군은 2016년에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섬진강침실습지에 대해서도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훼손지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동악산 생태축과 침실습지를 연계함으로서 주요 생태관광 명소로 발돋움시킨다는 계획이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