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8 17:57

  • 뉴스 > 지방자치뉴스

광주 30여 개 의료기관, ‘지역 의료공백 해소’ 적극 협력키로

기사입력 2020-11-19 20: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광주광역시는 최근 전남대학교병원 관련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 곳곳으로 확산되고, 전대병원 내 동일집단격리(코호트) 등으로 의료공백이 발생하는 등 시민 피해가 커짐에 따라 19일 시청에서 지역 의료기관 관계자들과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전남대병원을 포함한 상급 종합병원과 응급의료기관 등 지역 내 30여개 의료기관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전대병원의 의료공백 상황을 공유하고, 의료기관간 협조체계로 의료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상호 협의키로 했다.

우선, 전대병원은 현재 입원 중인 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해 감염병 격리병원 및 다른 의료기관으로 환자를 전원(轉院) 조치하기로 하고, 전남 거주 환자의 경우 전라남도와 별도 협의해 조치하기로 했다.

전대병원으로부터 전원 환자를 받거나 외래환자 진료를 요청받은 다른 의료기관에서는 이에 적극 협조키로 했으며, 응급환자의 경우 중증도와 긴급성을 고려해 상급 종합병원으로의 환자 이송을 자제토록 하고, 응급의료기관간 비상연락체계 상황을 유지해 긴급 환자에 대비키로 했다. 특히, 의료기관 내에서 추가적인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진의 원내‧외 생활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은 “지금은 전시에 준하는 상황으로 의료기관에서는 오직 환자만을 고려해 적극적인 의료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며 “시민들께서도 무조건적으로 상급병원을 희망하기 보다는 1‧2차 병원을 우선적으로 이용해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재 전대병원은 의래진료와 응급실이 폐쇄돼 있고, 1동 본관동이 동일집단격리(코호트) 중이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