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8 17:57

  • 뉴스 > 지방자치뉴스

무안군, ‘패조류 서식환경 개선’ 탄도해역에 ‘인공어초’ 투하

기사입력 2020-11-19 18:1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박석장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9월과 11월 두차례에 걸쳐 망운면 탄도해역에 방사형 인공어초 420개를 투하했다.

어초가 투하된 탄도해역은 수심 6~10m 해역으로 바지락, 굴, 감태 등이 서식하고 있으며, 2017년 인공어초 적지조사 결과 패조류형 해역으로 판정된 바 있다.
 
이번에 투하된 방사형 인공어초는 2.45×2.45×2.0m규격의 패조류용 인공어초로써 단지 조성으로 인해 패조류와 어류 등의 자연산란장과 은신처를 제공해 지속적인 수산자원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인공어초 어장이 남획과 폐어구 투기 등으로 어장으로써 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사후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어업인들이 자율적으로 수산자원을 관리할 수 있도록 계도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석장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