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3 20:37

  • 뉴스 > 환경

환경계 인사들, 환경운동가 베르타 카세레스의 억울한 죽음 '진상규명 촉구'

기사입력 2016-03-07 16: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환경재단 최열 대표 등 환경운동계 인사들은 7일 종로에 위치한 온두라스 대사관 앞에서 온두라스의 저명한 환경운동가 베르카 카세레스의 죽음을 애도하고 그녀의 죽음을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95년 골드만 환경상을 수상한 바 있는 환경재단 최열 대표가 주축이 되어 개최된 이번 기자회견은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의 억울한 죽음을 애도하고 그 뜻을 기리는 동시에, 온두라스 정부의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자리였다.


베르카 카세레스는 렌카 원주민 부족이 신성시하는 괄카크강에 세워지는 아구아 자르카 댐 건설을 막기 위해 지난 10여여년간 저항하며 반대운동을 이끈 공로로 지난 해 골드만 환경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였다. 그 동안 수없이 살해 협박을 당해오다가 지난 3일 무장괴한에게 무참히 살해되고 말았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사람들은 모두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으며, 한 목소리로 온두라스 정부가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진상을 규명할 것을 요구했디. 기자회견 후, 지구의 벗 한국 환경운동연합은 온두라스 정부에 메르타 카세레스의 죽음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문을 전달하였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이번 사건이 온두라스의 취약한 인권 상황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사건이라고 평가하며 온두라스 정부를 비판하였으며, 며칠 전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배우이자 환경운동가인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역시 “세계는 훌륭한 리더 한 명을 잃었다. 우리 모두 카세레스에게 존경을 표해야 한다”고 애석해했다.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덕주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