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6 18:41

  • 뉴스 > 정치

김영록 지사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 위해 강력 대처하겠다

기사입력 2020-10-26 20: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김기엽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6일 일본 원전의 오염수 방류 결정 관련 발표문을 통해 “일본 정부가 관련국과 자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해양방류를 결정해 2022년 10월부터 실행에 옮기는 것은 인류에 대한 죄악이다”며 일본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김 지사는 저장탱크에 있는 오염수 70% 이상이 방사능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2018년 도쿄전력 자료를 인용해 “방사능 오염수가 처리 후 태평양에 방출돼 희석되더라도 안전하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하고 “인류 모두의 공동자산인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함을 넘어 인류와 해양생태계를 방사능으로 피폭하겠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특히 “대한민국 제1수산물 생산기지인 전남 연안해역을 책임진 전라남도지사로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와 해양생태계를 지켜야 한다”며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오염수 저장탱크를 땅속 깊이 묻는 것뿐이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해양방류 관련 준비를 중단하고, 자국 내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의 전환과 대한민국과 주변국에게 원전 오염수에 대한 모든 자료 및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7일 개최 예정인 한일해협연안 시도현지사회의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히고 공동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내 생산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확대하는 등 해역 및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모니터링 강화도 주문했다.

 

원전 오염수 방류는 인류 대재앙의 시작입니다.
일본 정부는 해양방류 정책을 폐기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하라!

 

일본 정부가 관련국들과 현지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내각 회의를 통해 해양방류를 결정하여 2022년 10월부터 실행에 옮긴다는 소식이 나오고 있다. 이는 인류에 대한 죄악이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수’라 부르며,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이용해 방사성 물질을 걸러내고 남아있는 삼중수소를 희석시켜 방류하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2018년 도쿄전력이 제시한 자료에도 저장탱크에 있는 오염수 70% 이상이 방사능 기준치를 초과한다고 한다. 따라서 방사능 오염수가 처리 후 태평양에 방류되어 희석되더라도 안전하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바다는 국경이 없다. 후쿠시마 앞 태평양은 일본의 것이 아니다. 인류 모두의 공동자산이다. 일본이 지금까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주변국에 끼친 피해로도 부족해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함을 넘어 인류와 해양생태계를 방사능으로 피폭하겠다는 것이다.


인류 역사상 120만 톤이 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배출한 사례는 없었다. 해양생태계에 축적된 방사성물질은 우리 현세대와 후세대에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을 것이다.


오염수의 해양확산에 따라 방사성물질이 국내 해역에 유입될 경우 해양환경 및 수산물 안전성 등에 대한 사회적 불안감은 커질 것이다.


대한민국 제1의 수산물 생산기지인 전남 연안해역을 책임지고 있는 전남도지사로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와 해양생태계를 지켜야 한다.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오염수 저장탱크를 땅속 깊이 묻는 것뿐이다.


일본 정부는 해양방류 관련 준비를 중단하고, 일본 자국 내에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대한민국과 주변국에 원전 오염수에 대한 모든 자료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


전남도민과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다.


2020. 10. 26.
전라남도지사 김영록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기엽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