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19:28

  • 뉴스 > 정치

이병훈 국가대표 겸임지도자 훈련수당 이중 수령 불공정..지급규정 정비해야

기사입력 2020-10-26 16:2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원 소속팀을 가진 국가대표 겸임지도자들이 소속팀에서 급여를 받으면서, 훈련수당도 월 530만원 씩 수령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종목단체와 근로계약을 체결한 전임지도자에게는 월 630만원, 원 소속팀이 있는 겸임지도자에게는 소속팀에서 월급을 받는 것과 상관없이 월 530만원의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대부분의 국가대표 겸임지도자들이 실업팀에서는 억대연봉이거나 공공기관, 지자체 소속인 것을 고려하면 과도한 혜택을 보고 있는 것이다.

 

대한체육회에서 겸임지도자에게 지급된 돈이 6월에 57명에게 3억5백7십만원, 7월에 각 54명에게 2억8천9백5십만원, 8월에 역시 54명에게 2억8천9백8십만원, 9월에 40명에게 2억9백4십만원으로 총 10억여원에 달한다. 비대면 훈련을 신청한 국가대표 선수 900여명의 한달 치 훈련수당과 비슷한 금액이다.

 

이중수령을 하지 않는 지도자는 단 2명이었다. 국민체육진흥공단과 대구광역시청을 원 소속팀으로 가진 지도자들로, 이들이 이중수령을 안 하는 이유는 이들의 원소속팀에서 소속팀 지도자가 국가대표 지도자로 활약하는 동안에는 급여를 지급하지 않도록 하는 규정을 두고 있기 때문이었다.

 

이병훈 의원은 “한 달에 단 이틀만 훈련하고 일당 6만 5천원씩, 한 달에 고작 13만원만 수령하는 선수들도 있는데 지도자는 530만원을 정액으로 받고 소속팀에서 월급까지 받고 있는 것은 심각한 공정성의 문제”라면서 훈련수당 지급규정을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