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3 18:32

  • 뉴스 > 정치

이개호 위원장, 농업마이스터 제도 부진 등에 농식품부 적극적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20-10-23 18: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이개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담양·함평·영광·장성)이 23일 국정감사에서 농업마이스터 제도 부진 및 지자체 추진 한돈 생축 홍콩 수출 지연문제를 지적하고 농식품부의 적극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후계농 육성을 목적으로 전문농업경영인 농업마이스터는 농식품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2013년 103명으로 시작해 현재는 5개 농업분야 35개 품목에 224명이 지정되어 있다.

 

그러나 관련 교육지원 예산은 2014년 3억원에서 올해까지 계속 제자리에 머물러 있어 현장 수요대비 20%에 그치고 있고 관련 인력을 활용한 효율적인 교육 시스템의 부족으로 컨설팅 정도의 기초교육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 위원장은 “농업마이스터제도가 예산부족 및 관련 인력에 대한 효율적 활용이 이뤄지지 않아 당초 목적달성을 위한 현장농업교육·컨설팅·멘토링·교육 사업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면서“청년일자리 창업농 및 귀농귀촌인의 조기정착을 위해 국가가 검증한 농업전문가의 도움이 필수적인 만큼 농식품부에서는 관련 예산 확대 및 효율적 활용방안 연구를 통해 농업마이스터제도가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현재 지자체 차원에서‘돼지 생축 홍콩 수출’을 추진하고 있는 중으로 수출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농식품부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나 홍콩측에서 요구하는 수출 관련 자료에 대한 농식품부의 처리가 지연되고 있어 한돈 수출 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지적하면서 “우리 돼지생축 수출은 국내 양돈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발전에 기여할 중요한 일인만큼 농식품부에서는 홍콩측에서 요구하는 자료를 신속히 처리하여 조속히 수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