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20:38

  • 뉴스 > 교육

광주시교육청 핵심 혁신교육사업 제자리 멈춤

기사입력 2020-10-22 18: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 정순애 광주광역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2, 광천·동천·상무1·유덕·치평)이 22일 광주광역시의회 본회의 광주시교육청에 대한 시정질문을 통해 “장휘국 교육감의 핵심 혁신교육사업들이 직선 3기에는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어 광주 혁신교육의 발전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광주빛고을혁신학교는 장휘국 교육감의 직선 1기 핵심공약 사업으로, 함께 배우고 나누는 행복한 학교실현을 위한 공교육 성공모델 창출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지난 2011년 처음 시작되었다. 2020년 현재 유치원 3원, 초등학교 37교, 중학교 19교, 고등학교 4교, 특수학교 3교가 혁신학교와 예비혁신학교로 지정되어 운영되고 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장휘국 교육감 직선 1기와 2기에 중점적으로 육성했던 혁신학교가 직선 3기 공약에는 고작 4개 학교만 확대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2018년까지는 61개교가 지정되어 운영되었지만 2019년 1교, 2020년 1교, 2021년 2교만 확대하여 2022년까지 총 65개교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광주시교육청의 또 다른 핵심 혁신교육의 하나인 희망교실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희망교실은 담임교사가 교육소외학생, 학교생활부적응 학생, 멘토가 필요한 일반학생 등 불리한 교육여건의 학생들의 멘토가 되어주는 자발적 참여 프로젝트로 지난 2013년 1,607교실로 시작되어 2018년까지 총 3만 2,729교실이 운영됐으며 교사 3만 2,802명과 학생 20만 2,671명이 참여했다.

 

광주희망교실은 학생들의 학교적응을 돕는 현장 교사의 희망기부 활동으로 크게 자리매김 하고 있으며, 현장중심 교육복지 성공 사례로 인정받아 서울, 대전, 세종, 부산교육청 등에서 도입해 운영하는 등 전국 교육복지 우수 모델이 되고 있다.

 

하지만 최초 장휘국 교육감의 직선 3기 공약사업에는 매년 7,000개의 희망교실을 운영하는 것으로 되어있었지만, 최근 변경된 공약사업에는 2020년 5,500교실, 2021년 5,000교실로 점차 그 수를 줄여나가고 있다.

 

정순애 의원은 “혁신학교와 희망교실은 광주혁신교육의 가장 큰 핵심 사업이었지만 이제는 시교육청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며, “투명성 강화와 내실화를 핑계로 확대보다는 안정만을 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 의원은 “시교육청은 혁신학교의 성과를 일반학교로 확산시키겠다고 하지만 한계가 있다”며, “광주시 전 초등학교의 혁신학교화와 모든 교사들이 희망교실에 참여 할 때까지 시교육청은 멈춰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내실화도 필요하지만 확대를 하면서 내실화 하는 방법도 얼마든지 있다”며, “광주에 혁신교육이 시작된 것이 고작 10년 밖에 지나지 않았으니 시교육청은 멈추지 않고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