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3 18:32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이용섭 광주시장,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계획' 수립

기사입력 2020-10-20 18:1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5대 분야, 10대 과제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계획’ 수립
- 전국 최초로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 지원센터 설치
- 부모부담 해소 위해 발달장애인 긴급돌봄센터 본격 운영
- 이 시장 “장애인 차별없는 삶 사는 행복한 공동체 만들 것”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광주광역시가 전국 최초로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 지원센터’를 설치해 공적인 영역에서 중증 발달장애인을 돌본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0일 열린 제293회 광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조석호 의원의 장애인 정책과 관련한 시정질문에 답변하면서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 계획을 밝혔다.
 
이 시장은 “광주시는 지난 6월3일 광주에서 발생한 발달장애인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발달장애인들이 지역공동체와 함께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광주발달장애인부모연대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의견을 수렴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발달장애인부모연대로부터 발달장애인 지원정책 6가지를 제안받고 ‘발달장애인 지원정책 발굴 TF’를 꾸려 집중 검토한 끝에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 지원센터 운영’ 등 5대 분야, 10대 과제가 포함된 ‘광주광역시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은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일대 일로 돌볼 수 있도록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 지원센터’를 설치해, 낮 시간 활동 지원(챌린지2 사업)은 물론이고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전담인력과 함께 지낼 수 있는 주거모델 레벨3을 새롭게 도입해 24시간 행동치료와 돌봄을 병행하는 체계를 구축토록 했다.

 

또한 발달장애인 자녀를 돌보는 부모들이 병원 입원, 애경사 등의 긴급사항이 발생할 경우 자녀들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긴급돌봄센터도 운영해 부모들의 부담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지금까지는 장애인복지시설이 주말과 휴일에는 운영을 하지 않아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에게는 돌봄 부담이 더욱 더 가중이 되는 날이었으나, 최중증 발달장애인들에 대한 주말·휴일 돌봄 지원을 다음 달부터 시범 실시한 후, 내년부터는 365일 돌봄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 발달장애인 전환지원팀을 신설해 광주지역 8000여명의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의 권리 향상과 지원을 전담하게 된다.

 

이용섭 시장은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것은 누구의 잘못도 아니며, 그 고통과 책임을 본인과 가족에게만 지도록 해서는 안된다”면서 “더 이상은 단 한분의 시민도 억울하게 가시지 않도록, 그리고 발달장애인과 가족 모두가 차별없이 동등한 삶을 사는 행복한 공동체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