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4 21:34

  • 뉴스 > 정치

박영순 의원 스마트 수변도시 사업 구간 수질오염 극심

기사입력 2020-10-19 16:3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방성환 기자]박영순 국회의원이 19일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새만금개발공사가 2020년 12월 착공할 예정인 새만금 수변도시 조성사업에 대해 수질 문제로 ‘스마트 수변도시’가 아니라 ‘고인물 수변도시’가 될 위험이 있다"며 문제를 제기하였다.

 

박 의언에 따르면,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사업은 새만금 국제협력용지 내 6.6k㎡(200만평) 부지에 총사업비 1조3,476억원으로 2024년까지 계획인구 2만5천(1만세대)명의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19.05.31. 예비타당성 통과 후 지난 12일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사업 구역 지정’안이 중앙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조건부 의결)하였다.

 

새만금개발공사는 도시의 자족기능을 부여하고 신규 수요 창출에 따른 도시의 수익구조 개선을 위해 사업 초기단계부터 치밀한 수요분석이 필요하고 특히 도시의 경쟁력 강화와 수익성 측면에서 핵심시설의 우선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핵심시설에는 글로벌 교육기관 설치 및 공공기관 유치가 필요하며 향후 도시의 거점화와 고급화를 위한 헬스케어복합단지와 고급호텔 및 리조트의 도입을 제시하였다.

 

문제는 전북지방환경청이 2019년 사업부지 주변의 수질을 조사해본 결과 화학적 산소 요구량인 COD의 연평균 수질이 5~6등급으로 나타나 농업용에 쓰는 4등급에도 미치지 못하였다. 한편 전북녹색연합에서는 지난 3월 이보다 더 낮은 수질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수변도시 사업이 타당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가 지난 2001년부터 약 4조원을 투입해 ‘새만금호 수질 개선 종합대책’을 추진한 것이 무색한 상황인 것이다.

 

이에 대해 박영순 의원은 “수변도시의 수질이 나쁘다면 누가 투자를 할 것이고 누가 입주를 하겠느냐”며, “담수화를 하든 해수유통을 시키든 수질개선 없는 수변도시는 1조 3천억 원의 세금이 들어가는 허상의 도시가 될 것이기 때문에, 새만금청과 새만금공사 그리고 관련 지자체와 환경 단체가 서둘러 소통하여 해결책을 마련해야 하며, 우리에게는 담수화를 포기하고 방조제에 조력발전소를 건설하여 수질개선에 성공한 시화호 사례가 있어 참고해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방성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