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3 18:32

  • 뉴스 > 정치

김승남 의원 농업농촌 지속가능성 위해 조합원 관리 철저히 해야

기사입력 2020-10-17 18: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농협중앙회, 무자격 조합원 정리 감사 지적 및 제재 형식적
- 미래 농업농촌을 이끌어갈 청년조합원 및 여성조합원 확대해야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은 "조합원의 고령화, 도시화 등으로 무자격 조합원이 발생하고 있다"며 "조합 설립인가 기준 조합원 수 미달 및 농축협 사업의 위축 우려 등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무자격 조합원 정리가 어려움이 있지만, 불법선거의 폐단을 없애고 농업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 조합원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17일 김 의원에 따르면, 제1·2회 동시조합장 선거시, 불법선거로 입건된 사람은 2160명이고, 이 중 96명이 구속됐다. 무자격 조합원 관련 소송은 총 44건으로 21개 농축협이 재선거를 실시했다. 불법선거 사례가 근절되지 않는 이유가 무자격 조합원 정리 감사에 적발되어도 문책과 시정을 받는게 전부이기 때문에, 지역조합의 입장에서는 허수를 정리할 이유가 없다. 
 
2019년 현재 조합원은 2,099천명으로 2016년 대비 147천명이 감소했고, 전체 조합원 대비 청년조합원은 2017년 2.35%, 2019년 1.97%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또한 지역농협은 가족원인 여성농업인이 조합원 가입이 가능하지만, 축협, 품목별·업종별 농협의 경우에는 가족원인 여성농업의 조합원 가입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축협의 여성조합원 비중은 16.7%, 품목농협 14.7%, 인삼협 18.2%로 현저히 낮다.

 

김승남 의원은 “청년조합원과 여성조합원을 늘려야 농업·농촌의 미래가 있다. 미래를 이끌어갈 후계농업인을 발굴하고, 청년창업농 육성계획, 청년농업인 프로젝트 지원 등과 연계하여 청년조합원 가입을 늘려야 한다. 또한 지역축협, 품목별·업종별 농협의 여성조합원 비율을 높일 수 있도록 농협법 시행령을 개정하는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