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8 17:30

  • 뉴스 > 정치

김승남 농산물가격안정기금으로 수매한 농산물 처분계획 사전 준비해야

- aT, 30억 들여 산 감자 팔아 2억 천만원 손해 발생

기사입력 2020-10-11 20: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피감기관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공사가 2019년 농산물가격안정기금으로 수매한 감자 3천톤을 구매가격의 3% 가격에 판매했고, 무분별하게 방치하여, 3억원의 폐기비용이 발생했음을 확인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 공사는 2019년 감자의 가격안정을 목적으로 농산물가격안정기금 30억원을 들여 3천톤의 감자를 kg당 888원에 구입하였다. 그중 2천톤의 감자를 kg당 25원으로 판매하여, 30억으로 구입한 감자를 5천만원에 판매했으며, 상태가 좋지 못해 판매하지 못한 1천톤의 감자는 3억원의 폐기비용을 추가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다.

 

반면, 농산물가격안정기금으로 수매한 고추의 경우, 700억원에 수매해 1,100억원에 판매하며 57%의 수익률을 올렸다. 한편, 구입·보관·폐기비용 모두 농산물가격안정기금으로 사용된다.

 

김승남 의원은 “농산물 가격조절을 목적으로 하는 농산물가격안정기금이라 할지라도, 무분별하게 예산이 낭비되어서는 안된다.”며, “농산물가격안정기금으로 수매한 농산물에 대한 처분계획을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