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6 18:41

  • 뉴스 > 지방자치뉴스

광주시-하이트진로 '저소득 청년 자립 지원' 추진

기사입력 2020-10-06 18: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하이트진로㈜가 저소득 청년의 자립 지원을 위해 내년 상반기에 베이커리카페 ‘빵그레’를 광주에 오픈한다.

 

광주광역시는 6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이용섭 시장과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 창업·일자리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체결을 계기로 두 기관은 저소득 청년들이 제빵과 바리스타 관련 기술을 교육받고 일정기간 카페를 운영하는 경험을 쌓아 성공적인 창업이 가능하도록 베이커리카페 ‘빵그레’ 오픈과 운영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를 민간자원 연계형 일자리사업 운영기관으로 지정하고 이에 따른 인건비를 지원할 계획이며 하이트진로는 ‘빵그레’ 공간조성에 필요한 보증금 및 임대료 제공, 인테리어 및 시설·장비 구입, 전문 기술교육, 사업용 차량 등을 지원한다.

 

 

베이커리카페 ‘빵그레’는 동구 청년자활사업단 근로자 8명이 참여해 내년 5월 개소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하이트진로가 2024년 창사 100주년을 앞두고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저소득 청년들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한 창업지원 프로젝트로 기획됐다. 앞서 지난 5월 경남 창원시에 오픈한 ‘빵그레 1호점’은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사회취약계층인 청년들에게 제빵과 바리스타 관련 기술을 교육하고 일정기간 직접 카페를 운영하며 경험을 쌓아 궁극적으로 독립할 기반을 만들어준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지역 청년들이 성취감과 일하는 보람을 경험하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