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19:39

  • 뉴스 > 지방자치뉴스

광주지역 큰 사건사고 없는 평온한 명절 보내

기사입력 2020-10-04 18:1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광주지역은 5일간의 추석 연휴 동안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대형화재 발생 등 큰 사건사고 없이 평온한 명절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추석 연휴기간 광주송정역과 광천터미널, 공항 및 자가용을 이용해 143만여명의 귀성객이 광주를 방문하고, 131만여명의 귀경객이 광주를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이동 자제의 영향으로 지난해 추석 대비 귀성객은 21.7%, 귀경객은 2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휴기간 7만3000여명이 시립묘지를 찾은 가운데, 작년 추석 대비 방문객이 64.8% 감소해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온라인 비대면 성묘를 이용하거나, 연휴기간 동안 성묘시설을 분산 방문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민들이 성묘시설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한 결과다.

 

광주시는 연휴기간 동안 국립5·18민주묘지 방면 ‘518번’ 시내버스를 일일 40회에서 88회로 증회 운영하고, ‘지원15번’과 ‘용전86번’ 시내버스를 영락공원으로 조정 운행하였으며, 경찰·공무원 등 50여명을 국·시립묘지 주변에 배치해 성묘객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했다.
 

또한,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대응 조직‧인력을 상시 운영했다. 선별진료소 12개소와 감염병 전담병원 1개소를 정상운영했으며, ▲코로나19 상황실 ▲역학조사반 ▲자가격리자 긴급대응반 ▲집합금지 및 제한시설 방역관리 대응반 ▲감염병 실험실 등 5개 상황실 385명이 근무해 코로나19 집단발생 상황 등에 대응체계를 유지했다. 
 
아울러 연휴기간 25개 응급진료 의료기관은 24시간 비상진료를 실시했다. ▲의료기관 374곳 ▲휴일지킴이 약국 727곳 ▲보건진료소 8곳을 당번제로 운영해 시민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연휴기간 안정적인 연료 공급을 위해 주유소 280곳과 LPG충전소 57곳이 정상영업을 하고, LP가스 판매소 47곳도 권역별로 해당일에 영업했으며 24시간 비상급수상황실과 급수기동처리반도 운영해 시민 일상생활에 큰 불편이 없도록 조치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화재 6건 ▲교통사고 21건 ▲구조․구급 782건이 발생했으나 대부분 경미한 사고에 그쳤으며, 각종 구급·구조 신고에 따른 119구급대에 신속한 대응으로 대형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365생활민원실 및 각 상황반에서는 생활민원 192건, 광주시 120빛고을콜센터에서는 상담민원 536건을 처리했다. 
 
이용섭 시장도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상무지구대와 북부소방서 등 유관기관을 찾아 연휴기간 시민 안전을 위해 근무하는 일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광주시는 시민과 귀성객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020 추석특별방역 및 시민생활안정대책’을 수립해 코로나19 대응 및 시민 편의를 위한 2개 분야 50개 과제를 추진했으며, 연휴 기간에는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6개반 155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