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5 21:22

  • 뉴스 > 사회

제니스테크놀로지, 공간살균방역장치 '아폴론' 출시해 '화제'

기사입력 2020-05-06 17: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광주광역시가 AI집적도시로 지정된 이후 지역 강소기업에서 UV시스템과 자율주행 플랫폼을 이용한 친환경 대기방역 로봇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 제니스테크놀로지 공간살균방역장치

'아폴론' (제니스테크놀로지 제공)

광주과학기술원에 둥지를 튼 제니스테놀로지로, 6일 업계에 따르면 상용화를 앞 둔 로봇은 자율주행 모듈과 맵핑 등 프로그램을 탑재했으며, 특히 광산구 기업주치의 센터를 통해 특허 출원한 실내외 바닥 및 대기 방역이 가능한 살균장치까지 갖췄다.

 

이 로봇은 자율주행 플랫폼에 UV를 통한 바닥 살균 기능 및 CLO2(이산화염소)를 통한 대기 방역까지 추가돼 코로나 바이러스 등 대기중에 상존하고 있는 나쁜 균들을 살균 및 방역하게 된다.

 

이명오 제니스테크놀로지 대표는 "다중이용시설 및 관공서 등 시민들이 밀집한 곳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소규모 이용시설을 위해 아폴론이라는 공간살균방역장치를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근 제니스테크놀로지가 출시한 아폴론은 포터블 타입으로 CLO2(이산화염소)를 탑재해 소규모 공간을 24시간 살균 방역할수 있는 장치로, 이 제품은 고초균, 살모렐라균,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 코로나 바이러스, 8000L 부유세균 공간테스트 등 기본 실험에서 99.99%의 살균효과를 거뒀다.

 

이명오 대표는 "학교 교실 및 상시 밀집돼 거주하는 사무실에 적합한 장치로, 특허 출원된 이 장치를 기반으로 시민들이 상시 안전한 공간에서 생활 및 업무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맑했다.

 

이 대표는 이어 "특허 출원된 이 두가지를 기반으로 연구·개발 및 신제품을 출시해 지역의 강소기업을 벗어나 세계적인 AI기업으로 성장하고 나아가 시민들이 안전하게 생활 할 수 있는 생활방역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