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8 20:38

  • 뉴스 > 사회

장흥군, 황금사철나무 도난..“절취자 색출 및 강력 대처”

기사입력 2020-03-28 19: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황금사철나무 도난 / 장흥군 제공

 

[중앙통신뉴스=김성태 기자]장흥군이 장흥읍 탐진강변에 심은 황금사철나무가 절도범의 표적이 되고 있어 도난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군은 탐진강변 큰나무 마운딩 주변과 연산마을 도로변에 식재한 황금사철나무 수십 주가 도난당해 장흥읍 행정복지센터, 경찰서, 자율방범대와 협조하여 범인 색출 및 재발 방지에 나섰다고 밝혔다

 

수목 도난이 잦은 위치에 구역별로 담당자를 지정하여 감시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불법 수목 절취 금지 마을방송을 실시하고 있으며 필요 시 형사 고발 조치를 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군 소유의 수목을 불법 절취하면 6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작은 나무 단 한그루도 군민들 모두의 것인데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무단으로 수목을 불법 절취 한 사건이 발생하여 마음이 아프다”며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처음부터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성태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