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4 21:29

  • 뉴스 > 사회

김영록 지사, “집단감염 취약한 다중 밀집시설 세심한 관찰 필요”

기사입력 2020-03-19 18:1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박석장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9일 “코로나19 집단감염의 가장 취약한 식당 등 다중 밀집시설에 대해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며 “이상 발견시 종사자 업무 배제 등 강력한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가진 코로나19 극복 재난안전대책회의를 통해 “대구 요양병원과 경북 식당 등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확진자가 예상을 뛰어 넘어 발생되고 있다”며 “근무자 업무배제 등 조치를 취하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봄철 들어 관광객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로 특히 식당 관리를 철저히 해 종사자 건강관리 등 도민안전식당의 발열체크를 의무화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도 아울러 주문했다.

 

이어 “코인 노래방과 같은 청소년 시설 등 밀집시설에 대한 이용자제 권고 등 지침 시달해 대해서도 적극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서도 김 지사는 “우리 전남의 재정여건이 서울, 경기와는 다르지만, 시군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취약 대상 등 범위를 놓고 다각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석장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