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4 21:34

  • 뉴스 > 환경

불법 무기산 570통 운반자와 김 가공업자 적발

- 김 전용 영양제 스티커 부착하여 유통

기사입력 2019-08-21 15: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해경에 적발된 무기산

 

[중앙통신뉴스]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20일 해남군 화산면 중정리에서 사용이 금지된 무기산 570통(약 11,400리터, 1통당 20리터)을 주문한 운반자와 김 가공업자 2명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저녁 20일 밤 9시 55분경 해남군 화산면 중정리 마을회관 앞에서 23톤 화물차량에서 무기산을 내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과와 땅끝파출소 경찰관이 현장 출동하여 김 가공업자 이모씨(52세, 남)와 무기산을 불법 운반한 김모씨(60세, 남)를 적발하였고, 무기산 570통은 압수 하였다.


한편, 김 양식업자 이모씨와 운반자 김모씨는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무기산을 김 전용 영양제라는 스티커를 부착하여 지능적으로 유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무기산은 해양 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사용을 금지하고 유통은 엄격하게 제한을 두고 있다.”며“불법 무기산 공급책을 확대해서 수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