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3 20:37

  • 뉴스 > 사고

완도해경, 어망에 걸린 화물선 구조..“선장 미승선으로 선박직원법 위반 적발”

기사입력 2019-01-09 15: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완도해경 제공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완도군 신지도 북방 인근해상에서 어망에 걸려 운항이 불가 된 화물선을 구조 했다고 전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6시 20분경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에서 P호(98톤, 화물선, 승선원 2명)가 레미콘 차량을 선적 후 완도군 생일면 덕우도항에 입항하여 레미콘을 하역하고, 완도항으로 이동 중 신지도 북방 0.2해리 해상에서 어망에 걸린 것을 인근에서 조업 중 이던 H호(2톤, 연안복합, 낭장망 소유자)가 목격 후 오후 6시 41분경 완도해경 상황실로 신고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구조대 및 경비함정을 급파, 신고접수 19분 만에 현장에 도착하여 승선원의 안전상태를 확보 후 현장을 확인하던 중 선장이 미승선 하여 기관장이 운항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선박을 선박직원법 위반(해기사 무면허)으로 적발하였다.


한편, P호는 9일 오전 걸려있던 어망을 제거하고 안전지대로 이동 하였으며, 완도해경은 선박 소유주 및 승선원을 상대로 선장의 미승선 원인 및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하여 조사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