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7 16:11

  • 오피니언 > 독자기고

[기고] 하임리히법 꼭 알아두자

기사입력 2018-08-03 10: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화순소방서 소방교 진민호

[화순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교 진민호] 우리는 살면서 종종 긴급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큰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는 안전을 위해 대피하고, 119에 신고해야할 때도 있다.

 

또, 갑작스럽게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순간이 올 때도 있다. 바로 그런 때를 위해 심폐소생술을 익혀두는 분들도 많고, 심지어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이 내용을 알려주는 경우도 있다.


심폐소생술을 익혀두면 언제 어떻게 활용해 귀중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 실제로 종종 심폐소생술을 통해 사람을 구했다는 감사하고도 훈훈한 이야기들이 뉴스 등을 통해 전해지곤 한다.


그런데, 우리가 익혀두면 언젠가 생명을 구할 수도 있는 아주 중요한 구조법이자 ‘활인법(活人法)’은 심폐소생술 말고도 또 있다. 바로 ‘하임리히 요법(하임리히법)’이다. 응급처치 방법 중 가장 효과적으로 알려진 ‘하임리히법’을 소개하려고 한다.


먼저 환자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 기도가 막혔다고 생각되면 우선 말을 시킨다. 말을 할 수 있거나 기침을 계속하며 숨을 잘 쉴 수 있다면 옆에서 방해하지 말고 계속 기침하도록 한다.


그러나 환자가 말을 못하거나 숨쉬기 힘들어하며 괴로워할 경우는 기도 폐쇄로 판단한다. 이때는 주변 사람들에게 119에 전화하도록 부탁함과 동시에 하임리히법을 시행한다.


환자 등 뒤에서 주먹을 쥔 손을 배꼽과 명치의 중간 정도에 위치시키고 그 주먹 쥔 손의 엄지가 배에 닿도록 한다. 그리고 강하게 힘을 주면서 배를 안쪽으로 밀어 올려 음식물이 나올 수 있도록 한다.

 

이물질이 제거되거나 소방관이 도착할 때까지 복부 압박을 반복한다. 주의 사항은 복부압박으로 인해 장기손상이 우려되므로 이물질을 빼냈다고 해도 반드시 병원에 가서 장기손상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기도폐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을 먹을 때는 천천히 잘 씹어 먹어야 한다. 특히 고기나 떡은 큰 덩어리로 한꺼번에 먹지 않고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먹도록 한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은 누운 자세로 음식을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기도폐쇄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반드시 상체를 30도 이상 세운 자세로 먹도록 한다.

 

기도 이물 폐쇄의 원인은 대부분 음식물이다. 응급처치만 적절히 하면 쉽게 대처할 수 있는 일을 요령을 알지 못해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하임리히법 이 간단한 응급처치 방법을 숙지한다면 내 가족과 주변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편집인 박종하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