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생활

[건협] 건강과 스트레스 해소..'봄에 권장되는 운동'

기사입력 2016-03-28 오후 9:50:1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박은정 기자] 봄은 따뜻한 봄 햇살과 싱그러운 바람을 즐기기 좋은 계절이기도 하지만 자칫 신체리듬이 깨지면서 피로해지기 쉬운 계절이기도 하다.

 

▲ 김동규 원장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김동규 원장은 “봄에는 춘곤증도 수반되는데 그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나른함, 졸음, 소화불량, 식욕부진, 현기증 등이 나타나는데 이를 줄이기 위해서는 충분한 영양섭취, 규칙적인 생활습관, 적절한 운동을 수행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봄에 권장되는 운동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건강과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유익한 것으로 다음과 같은 운동을 추천한다.

 

▲ 등산

 

등산은 봄에 하는 운동으로 가장 적합하며, 자연의 푸른빛을 만끽하면서 심폐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유산소 운동이다. 또한 하체와 허리의 근력을 강화시키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 등산은 동반자와 함께 대화를 나누며 경치도 감상하면서 천천히 오르는 것을 권장한다.

 

등산에 처음 참가하는 사람은 30분 정도 걷고, 10분 쉬는 방법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 숙련자는 50분 정도 걷고 10분 쉬는 것이 적당하다.

 

▲ 자전거 타기  

 

자전거 타는 전신운동보다는 국부적인 운동이 필요한 사람, 특히 하체가 약한 사람에게 좋다. 그리고 이 운동은 다리에 국부적인 피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운동 중 적절한 휴식을 취하면서 실시하는 것이 요구된다.

 

자전거 타기는 앉아서 실시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너무 꽉 끼는 옷보다는 혈액 순환에 장애를 주지 않는 운동복을 선택해야 하고, 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헬멧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또한 운동 전 스트레칭을 이용한 충분한 준비운동도 잊지 말아야 한다.

 


 

▲ 조깅

 

조깅은 추운 겨울 실내생활로 인한 체력 저하와 음식섭취로 인한 과체중을 조절하는 데 효과적인 운동이다. 이 운동은 몸 전체가 상·하로 움직이기 때문에 운동 전에 충분한 준비운동이 필수적이다. 발목, 무릎, 허리 등의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스트레칭을 실시하여 전신의 긴장을 풀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조깅할 때는 착지에 따른 충격을 완화시킬 수 있는 완충효과가 뛰어난 가벼운 조깅화를 신고, 통풍이 잘 되는 운동복을 입는 것이 바람직하다.

 

▲ 웨이트 트레이닝

 

웨이트 트레이닝은 봄철 운동으로 적극 추천되는 운동이다. 최근 들어 주택가 주변에 많은 웨이트 트레이닝 시설을 마련하고 있는데, 이를 이용하여 자신의 체력에 맞게 중량을 선택하여 운동하는 것이 좋다.

 

초보자는 자기 최대능력의 60%를, 숙련자는 80~100%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웨이트 트레이닝을 실시할 때는 운동 종목과 운동 강도에 대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Copyrigh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낙연
  8. 이동진
  9. 서대석
  10. 명현관
  11. 김준성
  12. 문인
  13. 김영록
  14. 유성엽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