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생활

[광주신세계] 지역 특산물 기획전 '호남 물산전'

산지직송으로 지역 특산물 우수성 알려

기사입력 2016-03-15 오후 4:09: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지역 대형 유통업체와 영세농가가 직거래를 통해 지역 특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다양한 상생활동에 나서고 있어 화제다.

 

㈜광주신세계(대표이사 임훈)가 산지직송(직거래)으로 운영하는 품목의 수는 전체 식품의 약 80%를 차지하며 이는 3년 전인 2013년도 50%에 비해 괄목할만한 성장세다.

 

▲ 기순도 선생님

 

광주신세계는 매해 설·추석 명절에 지역 우수산지의 품목들을 직접 골라 선보이는 ‘로컬 기프트’ 상품을 기획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산지 직송 가을 보양 기획전’, ‘청정 섬나라 수산물 산지직송전’, ‘봄 제철식품 판매전’ 등 산지 직거래를 통해 특별 기획한 고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대에 선보여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 단계부터 실행 단계까지, 운영 전반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광주신세계 식품바이어 시스템’이 한 몫하고 있기 때문이다.

 

▲ 남윤택 생산자

 

광주신세계 식품바이어 시스템은 매달 산지의 지역 농·축·어민들과 직접 만나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들여오는 것으로 지역농가와 유통업체를 직접 이어주는 가교역할을 하고, 동시에 지역농가와 소비자가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돕는 대표적인 업계 상생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 딸기농부 이용길

 

현지법인 광주신세계는 이 시스템을 개점초기부터 직접 운영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광주신세계는 각 본사에서 지점에 할당하는 물량만을 공급받지 않고, 식품바이어가 직접 산지 및 공판장을 방문하여 우수 상품을 선별하고 이를 통해 지역 농축어민들과의 직거래를 성사시킨다.

 

기존의 농축수산품 유통시스템이 ‘농가→산지수집상→도매시장→중간 유통업체→백화점’으로 이루어져 있었다면, 광주신세계는 식품바이어 시스템을 통해 직접 산지를 방문해 우수한 상품을 선별하고 이를 직접 들여오기 때문에 기존의 유통단계를 2~3단계 가량 축소한 ‘농가→지역협력사→백화점’의 구조를 가능케 했다는 것이다.

 

▲ 법성포 구용우

 

아울러 ‘백화점에 유통되고 있는 상품은 비싸다’라는 통념에서 벗어나 소비자가 시중보다도 훨씬 합리적인 가격으로 지역 우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을 뿐만 아니라, 지역 농축어민들의 우수한 상품이 백화점을 통해 대대적인 홍보 및 판로확대의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전복생산자 신지수

 

백상일 광주신세계 식품팀장은 “진정한 의미의 직거래를 위해 상품의 선별과정에서부터 우수한 상품을 정하는 명확한 기준이 있어야 한다”며 “연중 수많은 산지직송 행사를 기획하기 위해 산지를 직접 방문한다는 기본방침을 가지고 있다”고 상품 선별 및 선택의 과정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 친환경계란 송홍주

 

한편, 광주신세계에서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백화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생산자 실명제를 통해 믿을 수 있는 담양, 신안, 목포, 완도 등지의 전라도 각 지역의 대표 신선 식품과 생산(재배·사육) 스토리가 담긴 이색적인 특산물을 만나볼 수 있는 ‘호남 물산전’을 진행한다.

 

▲ 흑산도홍어


백 팀장은 “광주신세계는 생산자·산지 중심의 유형별 맞춤 직거래 상품전 등을 다양하게 기획하는 등 지역 대표 상생실천 기업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고자 지역 농가와 소비자, 민간기업이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철우
  6. 최형식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전동평
  11. 김준성
  12. 손금주
  13. 임택
  14. 유성엽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