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

환경계 인사들, 환경운동가 베르타 카세레스의 억울한 죽음 '진상규명 촉구'

기사입력 2016-03-07 오후 4:45: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환경재단 최열 대표 등 환경운동계 인사들은 7일 종로에 위치한 온두라스 대사관 앞에서 온두라스의 저명한 환경운동가 베르카 카세레스의 죽음을 애도하고 그녀의 죽음을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95년 골드만 환경상을 수상한 바 있는 환경재단 최열 대표가 주축이 되어 개최된 이번 기자회견은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의 억울한 죽음을 애도하고 그 뜻을 기리는 동시에, 온두라스 정부의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자리였다.


베르카 카세레스는 렌카 원주민 부족이 신성시하는 괄카크강에 세워지는 아구아 자르카 댐 건설을 막기 위해 지난 10여여년간 저항하며 반대운동을 이끈 공로로 지난 해 골드만 환경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였다. 그 동안 수없이 살해 협박을 당해오다가 지난 3일 무장괴한에게 무참히 살해되고 말았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사람들은 모두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으며, 한 목소리로 온두라스 정부가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진상을 규명할 것을 요구했디. 기자회견 후, 지구의 벗 한국 환경운동연합은 온두라스 정부에 메르타 카세레스의 죽음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문을 전달하였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이번 사건이 온두라스의 취약한 인권 상황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사건이라고 평가하며 온두라스 정부를 비판하였으며, 며칠 전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배우이자 환경운동가인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역시 “세계는 훌륭한 리더 한 명을 잃었다. 우리 모두 카세레스에게 존경을 표해야 한다”고 애석해했다.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덕주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이낙연
  8. 조복연
  9. 임우진
  10. 손금주
  11. 김성
  12. 이용부
  13. 문재인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