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1전비,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완벽한 영공수호 다짐"

기사입력 2020-09-16 오후 8:25: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16일(수) 선봉문화관에서 권오석 제1전투비행단장(준장) 주관으로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을 거행했다.

 

공군 1전비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이날 44명(공사 66기 1명, 공사 67기 22명, 학군 46기 21명)의 신임조종사들은 조종사의 상징인 ‘빨간마후라’를 목에 걸고 공군 조종사로서의 첫발을 내딛었다.

 

신임조종사들은 약 1년 8개월의 입문-기본-고등비행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조종사로서 필요한 기본 소양과 전문 조종 능력을 갖추게 되었다. 오늘 수료하는 조종사들은 전투기입문과정 또는 전환 및 작전가능훈련을 거쳐 최일선 비행대대에서 대한민국 영공방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공군 1전비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수료식은 조국수호를 위해 헌신한 선배 조종사들을 추모하는 ‘명예의 단상’ 의식을 시작으로, 수료증서 수여, 성적 우수자 시상, 빨간마후라 및 조종흉장 수여, ‘빨간 마후라’ 군가제창 순으로 진행되었다.

 

수료식에서는 고등비행교육과정 동안 남다른 노력을 통해 우수한 성적으로 과정을 수료한 신임조종사들에 대한 시상도 함께 이루어졌다. 제189비행교육대대 차영일 중위(공사 67기), 제216비행교육대대 서재호 중위(공사 67기)는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참모총장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군 1전비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이날 권오석 단장은 신임조종사들에게 직접 빨간마후라를 매어주고 “여러분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가장 높은 힘으로서 하늘을 수호하는 명예로운 사명을 부여받았다”며 “공군 항공 작전의 중심축을 담당하는 만큼 겸손, 희생, 헌신, 배려의 자세를 견지하는 가운데 열린 마음으로 상하 두루 소통하는 훌륭한 조종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참모총장상을 수여 받은 차영일 중위(공사 67기)는 “오늘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1전비 지휘관·참모님, 온 힘을 다해 교육해주신 교관님, 안전한 비행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비행단 전 작전지원 요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하늘을 빈틈없이 지키는 정예 전투 조종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참모총장상을 수상한

제189비행교육대대 차영일 중위(공사 67기).(사진 = 하사 유영열)

 

한편, 이번 수료식에는 가족과 함께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하게 된 보라매 가족들의 사연이 눈길을 끌었다. 제216비행교육대대 정승현 중위(공사 67기)는 FA-50 조종사인 사촌 형 정윤성 대위(진)(공사 66기)에 이어 전투 조종사의 길을 걷게 되었으며, 김건영 중위(공사 67기)와 고재진 중위(공사 67기)는 어렸을 때부터 공군 장교이신 아버지를 보며 키워온 공군 조종사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

 

1전비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족들의 참석 없이 부대 자체행사로 진행하였으며, 마스크 착용 및 손소독제 사용, 개인간격 유지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한 가운데 수료식을 진행했다.

 

20-2차 고등비행교육과정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참모총장상을 수상한

제216비행교육대대 서재호 중위(공사 67기).(사진 = 상사 서진철)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김영록
  6. 김철우
  7. 최형식
  8. 명현관
  9. 임택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이동진
  13. 김준성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