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김영록 지사, '공공기관 2차 이전' 관련 "5대 원칙 추진 강조"

기사입력 2020-09-09 오후 8:18:4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기엽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9일 “공공기관 2차 이전에 대한 적극 대응으로 30개의 공공기관과 12개의 연구기관·출자기업 등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력과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수도권은 국토면적의 10분의 1에 불과하지만 정부출연기관의 70%, 100대 기업 본사의 90%가 몰려있고, 인구 절반이상이 수도권에 거주하는 등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 반면 전남의 경우 22개 시군 중 80% 넘는 18곳이 소멸 위기에 처해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 관련 발표를 통해 “정부․여당이 ‘행정수도 이전’과 ‘공공기관 2차 이전’을 추진하게 돼 이를 적극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지방의 낙후지역을 살리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5가지 원칙을 세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우선 ▲‘행정수도 이전 완성’과 ‘공공기관 이전’ 동시에 상호보완적인 방향으로 추진 ▲지방소멸위기지역에 ‘공공기관 우선 이전’ ▲지역별 격차를 고려해 ‘공공기관이 적은 지역’에 ‘더 많은 공공기관 이전’을 강조했다.

 

또 ▲금융기업과 지역 특화산업 관련 기관, 공공기관이 투자한 기업 등 ‘이전 대상 기관 확대’ ▲지역의 과학연구와 기술개발 역량을 높이기 위해 수도권과 충청권에 집중된 연구기관도 전국에 고르게 배치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 김 지사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유치대상기관으로 공공기관 1차 이전과 연계된 19개 기관을 비롯 지역특화산업을 이끌 수 있는 11개 기관, 12개 공공연구기관 및 이전기관 투자 기업 유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정한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타 지역과 협력하고 지역 국회의원들과도 힘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전라남도는 1차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해 전남의 새로운 발전기회를 만들 19개 기관으로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에너지․화학 분야 5개 기관 ▲한국마사회,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등 농수산생명 분야 3개 기관 ▲코레일관광개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 문화예술관광분야 6개 기관 ▲한국데이터진흥원, 한국우편사업진흥원 등 정보통신 분야 5개 기관을 유치할 계획이다.

 

전남의 우수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특화산업을 이끌 11개 기관으로는 ▲한국어촌어항공단, 한국해양조사협회 등 농해양수산 분야 5개 기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공항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환경항공분야 6개 기관 등을 유치키로 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공공연구기관 2개소를 비롯 이전기관 소속 연구기관 7개, 이전기관 투자기업 3개소 등도 이전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기엽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김철우
  7. 최형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전동평
  11. 이동진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