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해남산 바나나' 첫 수확...기후변화 대응 아열대 작목 육성 성과

기사입력 2020-08-13 오후 5:54:4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해남에서 재배된 바나나가 첫 수확돼 13일 땅끝 바나나 수확축제를 열었다. 북평면 와룡마을 신용균 농가는 지난해 0.2ha 면적에 470여주의 바나나 나무를 식재, 1년만인 올 8월 첫 수확을 시작했다.

 

▲ (좌)명현관 군수와 (우) 신용균 씨 ⓒ해남군

 

이날 행사에서는 명현관 해남군수와 해남군의회, 전남농업기술원 및 전남농협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남군 아열대 재배단지 조성 성과를 돌아보고 국내산과 외국산 품종 특성을 비교하는 바나나 세미나를 가졌으며, 바나나 식미 평가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바나나 카나페 만들기 등 체험행사도 진행됐다.

 

올해 해남에서는 신용균씨 농가를 포함해 2농가 0.4ha면적에서 12톤의 바나나를 수확할 예정으로, 군은 바나나 재배를 위한 고측고형 내재해 하우스를 1ha까지 확대하고, 연간 25톤까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바나나는 정식 후 1년생부터 수확이 가능하며, 생육이 좋을 경우 보통 2년에 3회 정도 수확한다.

 

군은 8m 높이의 고측고형 시설하우스를 통해 바나나 무름병을 예방하는 등 재배관리 매뉴얼을 확립하는 한편 전남농협 등과 연계해 연중공급체계를 구축하고 친환경 학교 급식 등 판로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 바나나 농장 견학 ⓒ해남군

 

특히 해남산 바나나 수확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아열대 작목 생산기반을 구축해온 해남의 지역특화작목 육성사업의 최대 성과로, 내륙에서의 바나나 재배 가능성을 입증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남군은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 작물 육성을 적극 추진, 농업기술센터내 ICT첨단하우스내에서 아열대 작목에 대한 실증재배를 실시하는 한편 시범사업을 통해 여주 등 아열대 채소를 비롯해 패션프루트, 체리, 애플망고, 블랙커런트 등 다양한 아열대 과수를 농가에 보급, 새로운 소득원으로 성공리에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

 

한편, 해남군의 아열대작물의 재배 면적은 무화과 23ha를 비롯해 참다래와 부지화, 여주 등 125ha로 전남 최대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

 

▲ 바나나 체험 ⓒ해남군

 

명현관 군수는 “기후 변화와 소비 성향의 변화로 아열대 작목이 향후 경쟁력 있는 작물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다양한 작목을 개발해 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해 나가는 것은 물론 해남을 우리나라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 연구의 메카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명현관
  8. 김철우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