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신우철 군수, 완도-고흥 해안관광도로 국도 승격 위해 '총력'

기사입력 2020-08-05 오후 7:34:4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서남해안권 관광도로 위치도

 

[중앙통신뉴스]전남에서 부산을 잇는 서남해안 관광벨트에서 완도~고흥 구간이 유일한 단절 구간으로 남아 있는 가운데 전남 완도군(군수 신우철)이 완도~고흥 간 국도 승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5일 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완도~고흥 해안관광도로가 개설되면 접근성 개선 및 관광 활성화는 물론 연륙 사업(해상 교량 5개소 10.2km, 접속도로 17.2km) 추진으로 주민 삶의 질 개선과 지역 균형 발전에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군은 2005년 12월 익산청 건의를 시작으로 지난 15년 동안 청와대, 국회, 국무조정실, 국토해양부, 국토연구원 등을 수차례 방문하며 완도~고흥간 지방도 830호선 국도 승격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등 완도~고흥간 국도 승격 범 군민대책기구 구성, 완도‧고흥군 의회 국도 승격 촉구 공동 결의문 채택, 도서지역 연륙‧연도교 추진 심포지엄 개최, 국도 승격 촉구 군민 서명운동을 추진하여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바 있다.
 
아울러 군은 강원도, 충청‧전라‧경상권 7개 도지사 국도 승격 공동 건의 및 해안관광도로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 대상 반영을 건의했다.
 
올해도 정세균 국무총리, 국무조정실장, 국토교통부 손명수 차관, 기획재정부 안도걸 예산실장과 면담을 가졌고, 이낙연 국회의원과 윤재갑 국회의원 등 수많은 정치권 인사를 만나 완도~고흥 간 국도 승격을 요청하였다.
 
한편 군은 완도~고흥 해안관광도로 국도 승격을 염원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대내외에 알리고자 8월 14일까지 2차 군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고흥 해안관광도로가 제2차 국가도로망 구축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며, “국도 승격의 주춧돌이 될 서명운동에 군민과 향우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